article

a, button, label 요소의 커서 모양.

그동안은 단순히 “커서 모양만으로 클릭 가능하다는 것을 예측할 수 있으면 좋겠다.” 라고만 생각했습니다. 즉, button, label 모두 {cursor:pointer} 스타일로 처리해 왔는데 주변에서 이런 방식에 이의를 제기했던 사람은 없었습니다.

개인적 경험에 비춰 봐도 커서 모양이 나를 혼란에 빠트린 적은 없었거든요. 이래도 그만 저래도 그만 아주 사소한 문제일 수 있는데 사람들이 별로 관심을 두지 않는 문제라서 더 흥미롭게 느껴지네요.

W3C CSS cursor 명세와 함께 구글, 페이스북, 애플 웹 사이트를 돌아보고 내린 결론은 다음과 같습니다.

“가능하다면 W3C 권장 표준을 따르는 것이 좋겠다. 그럴 수 있을 것 같다. 그래도 될 것 같다.”

첫째

표준에서 {cursor:pointer} 값은 링크를 가리킵니다. “The cursor is a pointer that indicates a link.” 라고 명시해 두었는데요. 따라서 앞으로 가능한 한 이 규칙에 따르려고 합니다.

둘째

하지만 커서 모양만 놓고 봤을 때 문서 여백에 해당하는 body 요소와 button, label 요소의 커서 모양이 {cursor:default} 형태로 동일하다는 것은 좋은 사용자 경험이 아닐 거라고 생각합니다.

셋째

커서 모양은 표준이 있으므로 따르고, 콘텐츠 스타일에는 표준이 없으므로 button, label 요소에 커서 모양 이외 다른 시각적 단서를 남기는 것이 좋겠습니다. 예를 들면 button, label 요소에 커서를 올렸을 때 해당 요소에 배경 색이나 명도를 다르게 처리함으로써 클릭할 수 있다는 시각적 단서를 남기고 사용자에게 확신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능하다면 W3C 권장 표준을 따르는 것이 좋겠다. 그럴 수 있을 것 같다. 그래도 될 것 같다.”

영감을 주었던 글: 세상에서 가장 쪼잔한 질문 – 체크박스 옆 라벨 커서는 어떻게 만들어야 할까?